본문 바로가기
공간, 그리고 리빙/나에게로오는과정

집평가 및 감정/ Appraisal

by 달린다달린 2021. 8. 24.

지금같은 셀러 마켓일때는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대부분 거의 기본적으로 마켓프라이스보다 더 금액을 올려서 오퍼를 넣는다. 그러나 이 때 생각해 봐야할 것이 Appraisal이다. 물론 캐쉬가 충분하면 상관없지만 캐쉬도 타이트하고 모기지를 받아야하는 거면 오퍼금액을 설정할때 어플레이절이 신경이 안쓰일수가 없다.

 

 

미국집, 셀러마켓일때 오퍼넣을때 생각해 볼 것들/ 오퍼전략

오퍼를 10번을 도전해보면서 배운것들이 꽤 많다. 처음들어보는 용어들이 많았는데 이제는 아주 익숙해졌다는.. 지금과 같은 초셀러마켓에서 살아남는 오퍼 전략을 좀 공유해볼까한다. 물론 우

runningdarlene.tistory.com

 

우리도 너무너무 사고싶은 집은 금액을 조금 쎄게 올려서라도 오퍼를 넣고 싶었지만 어프레이절을 생각해보면 차마 그럴 수 없었다. 만약 5억짜리 집을 사려고 하는데 나에게는 현금이 1억 밖에 없다. 그러면 사실상 다운페이도 해야하고, 디파짓을 넣어야하고, 인스펙션이며, 클로징이며 자잘자잘 돈이 나가기 때문에 현금은 그런 곳에 써야하고 사실상 거의 5억을 다 모기지를 받아야하는데 만약 집이 너무 사고싶다고 5억 5천으로 오퍼를 넣었다가 어프레이절은 5억밖에 안나오면 은행은 딱 5억만 대출을 해주기 때문에 내가 알아서 5천을 구해서 내야하는데 내가 구할 길이 없으니 결국 집을 살 수가 없게 된다.

 

 

그래서 어프레이절 단계 때문에 집계약이 중간에 파기되는 집들도 많다. 그래서 어프레이절 웨이버(어프레이절에서 가치가 낮게 나와도 내가 오퍼넣은 금액으로 사겠다! 하는..)를 넣는 사람들이 오퍼에서 선택되기도 하고... 올캐쉬로 달려드는 바이어들이 선택되는 이유이기도하고..  셀러입장에도 가장 무서운 단계가 이 단계이니까..

 

 

우리의 경우는 조금 특별했다.

셀러가 리얼터없이 직접 판매하는 것이 었는데 셀러마켓인걸 알아서 마켓자체에 금액을 좀 올려서 올려놨었다. 리얼터가 껴있지 않아서 경쟁이 다른 집들보다는 적었고 우리도 웬만하면 마켓에 올라온 금액에 하거나 조금 올려서 오퍼를 넣으려고 했으나 어프레이절을 추측 해보는데 영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우리는 소신껏 마켓에 올라온 금액보다 조금 더 적게 오퍼를 넣고, 넣으면서 '실망했겠지만 우리가 이러이러해서 이러한 결론이 나왔다.' 라고 약간의 설명도 했다. 리얼터없이 셀러랑 직접계약을 하는 것이라 가능한 일이었다. 그런데 결국 우리가 됐다! 그 얘기인즉슨, 다른 사람들도 이미 빠삭하게 마켓을 알고 어프레이절 걱정도 되고 해서 우리가 오퍼 넣은 수준으로 오퍼들을 한 것 같다. 사실 셀러가 우리 말고 다른 사람이랑 하려고 했는데 막판에 마음을 바꿔서 우리랑 한다고 했다. 이유는 젊은 부부인 우리를 보고 자기들이 처음 이 집에 들어왔을때가 생각나고 우리가 또 이 집을 너무 좋아했고 젊은 부부에게 주는게 맞는거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하는데, 그것도 분명 이유겠지만 아마 처음 계약하려고 생각했던 사람과 우리의 오퍼가 얼마 차이 안나고 본인들도 어프레이절이 무서웠을수도 있다. 

 

 

 

그만큼 어프레이절이 집을 사고팔때 나름 가장 큰 산(?)인데 은행에서 우리가 오퍼한 금액만큼 딱! 정확하게 그 금액이 어프레이절이 나와서 아주 스무스하게 진행이 잘되었다.

남들은 웃돈주고 살 때 마켓에 나온 금액보다 줄여서 사게 됐다니.. 무탈하게 잘 진행되어서 다행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