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말고다른나라/대한민국

[제주도여행] 라면은 그냥 추가사리같을 정도로 해물이 가득한 '노라바' 해물라면집!

by 달린다달린 2020. 7. 3.

추운날 얼어있던 내 콧물을 녹인



노라바 라면집 앞 바다풍경

아침부터 줄서는 진짜맛집

'아침부터 라면? 아침부터 무슨 라면이야 제주도까지와서~ 싫어~!'

엄마가 외쳤다. 

그러나 이미 여길 한 번 와봤던 동생은 의견을 굽히지 않고 가면 생각이 바뀔거라고 가자고 사람 많아서 아침 일찍 가는게 좋을거라고 했다. 나는 아침부터 메뉴가 뭐가됐든 상관없이 워낙 잘먹어서 그냥 가자는대로 갔다. 나름 오픈시간쯤 갔는데 이미 주변에 차들이 좀 있었다. 우리도 얼른 차대고 들어갔는데!

대박.. 다 찼어... 가게가 크지 않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렇지.. 자리가 다 차고 옆에 다른 건물로도 손님들 안내를 했는데 거기도 다 차서 대기표를 받았다. 와우.. 그때부터 아침라면 싫다던 엄마도

'뭐야~? 진짜 맛집인가봐? 오..' 했다.







문어라면


해물라면


푸짐한 양, 그득그득한 해물

또 점심을 곧 먹으러 가야할 걸 알기에 세명이지만 라면 두개만 주문했다. 하나는 문어라면, 하나는 해물라면. 차이는 그냥 문어가 있고 없고의 차이인데 비주얼이 확실히.. 문어가 있는게 완성도(?)가 높다. 해물이.. 안에 잘보면 홍합도 가득하고해서 해물이 끝없이 나온당. 라면은 그냥 거들뿐.. 얼큰~ 하니 좋아서 콧물이 줄줄줄^^

셋이서 두 개 시켰는데도 넉넉했던거 같다. 문어양이 한몫했다. 왜 동생이 왔던곳인데 우리를 데리고 또 오고 싶어했는지 이해가 됐다. 엄마 역시 굉장하다며 흡족해 했다.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