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뉴저지맛집] 호보큰 야경과 함께 음식을 즐길 수 있는 'House of QUE'

by 달린다달린 2019. 9. 23.

미국의 맛

 

 

 

맨해튼에서만 놀지말고 맨해튼을 바라봐보자

뉴저지 호보큰(or 호보켄/ Hoboken in NJ)은 허드슨강을 두고 보이는 아름다운 맨해튼 야경이 유명한 곳이다.

사실 야경이 아니더라도 낮에도 너무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곳이다.

맨해튼에서 패스트레인(Path)이나 페리(Ferry)로도 쉽게 올 수 있는 곳이라 뉴욕 여행 온 사람들도 많이 들른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인 만큼 이 근처엔 레스토랑들도 많다.

강가 바로 옆에도 레스토랑과 바들이 있고, 조금만 더 올라가면 큰 길가에 쭈-욱 레스토랑과 상점들이 있다.

 

 

 

 

 

이 날은 과제에 치이던 와중 슬로베니아 친구들이 와서 시간을 쪼개어 내서 호보큰에서 저녁을 함께했다.

이 날 따라 달도 어찌나 크고 밝던지! 친구들에게 호보큰 소개할 맛이 났다.

 

 

 

 

야경을 즐기면서 한 잔! 캬~

평소에는 강가 근처에 있는 레스토랑이나 바에 잘 안간다. 이유는.. 그냥 굉장히 비쌀 거 같아서.

그런데 오늘은 친구들이 멀리 유럽에서 온 날이니까 특별히 야경이 보이는 좋은 바에서 한잔 하기로 했다!

강가 바로 옆에 있는 곳 중에 거의 끝 쪽에 보였던 이 바가 분위기도 좋아보이고 너무 시끌벅적하지 않은 것 같아서 여기로 결정!

약간 어두운 느낌이지만 나무로 된 의자와 테이블로 안락한 느낌이 있어서 좋았다.

 

 

 

 

사람들도 엄청 시끄럽게 있는게 아니라 다들 오손도손 온 사람들이라 있기 편했고, 무엇보다 우리를 담당했던 웨이트리스가 너무 친절하고 프렌들리한데가 음식이면 음식, 술이면 술 물어보는거에 다 잘 알고 있어서 대답을 잘해줘서 메뉴선택할 때도 너무 좋았다.

대신 여기에 치우는 사람이 따로 있었는데 그 남자는 약간 병적으로 테이블을 치워대서 난 더 냅두고 야금야금 먹고 싶었는데 묻지도 않고 치워버리기도 했다. 그래도 뭐.. 자기일 열심히 하는거니까..(너무 열심히...) 이걸로 뭐 불평하고 싶진 않다.

 

 

 

 

기대되는 메뉴!

짜잔- 메뉴판! 뭐가 엄청 많은 거 같아 보이지만 사실 잘 보면 뭐가 엄청 많지는 않다.

스타터, 샐러드, 샌드위치 그리고 가운데에 콤보메뉴!

일단 각자 음료를 시켰다. 나는 오리지널 레드 샹그리아를 가얀은 스트로베리 프로즌 마가리타를 시켰는데 둘 다 맛잇었지만 개인적으로 샹그리아가 대존맛! 이었다.

 

우린 뭘 먹을지 몰라서 한참을 보다가 가운데에 콤보메뉴에 보니까 serves 2, 4, 8 이런게 있길래 4인(우린 총 4명이었다.) 적힌 메뉴를 보니까

 

 

 

너무 만족 스러웠던 저녁식사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대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박!! 꼬기다 꼬기 꼬기!!

일단 고기 먼저 봐주고, 그 다음 사이드가 눈에 들어왔다. 우왕~ 대박 맛 볼거 많아서 짱 좋았다.

일단, 서던 스윗포테이토 엄청나게 맛있고, 그 다음 비비큐 빈스, 그 다음은 맥칠리, 마지막으로는 페이머스 브리스킷 칠리.

웨이트리스 말로는 페이머스 브리스킷 칠리가 진짜 맛있다고하고, 내 친구들도 그게 맛있다고 했는데 내 입맛에는 맛이 조금 강했다. 그래도 맛이 없다는건 아님!! 다 맛있었다.

그리고 고기는 당연히 맛있는데 약~~~~간 퍽퍽했다. 그래서 샹그리아를 잘 마실 수 있었다^^

소세지는 엄청 괜찮고, 치킨은 다 양보해서 못먹어봤다.

친구들이랑 금요일 저녁에 야경보면서 이런 메뉴 시켜놓고 가볍게 한 잔 하면서 수다떠니까 정말 스트레스 다 날아가고 넘 좋았다.

이 메뉴 진짜 술안주로 딱임! 샹그리아가 엄청 맛있긴 했지만 이 메뉴에 맥주가 더 잘 어울릴거 같다.

 

 

 

 

 

9시가 되어 갈 무렵, 밴드들이 장비를 셋팅하고 있길래 봤더니, 9시부터는 이 곳에서 이렇게 공연이 있는 거 같다.

남자인 친구는 여자밴드가 왔었으면 좋았을거라고 하고, 나는 재즈밴드였음 더 좋았을거 같다고 했지만 현실은 엄청 시끄러운 남성밴드.

그래서 우린 먹을 것도 다 먹었겠다. 그냥 나왔다.

소리가 너무 커서 대화를 할 수가 없고 밴드가 엄청 잘하는지는 모르겠는 느낌...

이 곳에 갈땐 9시 전에 가서 밴드가 오기전에 얌전히 먹고 오는게 좋을 것 같다.

여긴 친구들 데리고 호보큰 갈때마다 들려서 같은 메뉴로 또 먹을 듯!

 

 


 

House of QUE

https://www.houseofque.com/

 


 

 

 

다른 맛집들:)

 

2019/06/04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베이글샵][카페] Harrison's Bagel Shop

2019/06/26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피자맛집][뉴저지피자] 반전이 있는 Nino's Pizza

2019/06/29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뉴욕라멘맛집][라멘집추천] 이푸도라멘 인 뉴욕(feat. 맥주. 캬~) Ippudo nyc ramen

2019/07/02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뉴욕브런치][뉴욕브런치맛집] 분위기갑, 존맛탱 Citizens of Chelsea(시티즌스오브첼시)

2019/07/03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뉴저지맛집][퓨전레스토랑] 멕시칸요리와 한국요리의 퓨전! TaKorea! 이름부터 신박한 타코리아

2019/07/04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퀸즈맛집][아스토리아맛집] 첫 도전! 그릭레스토랑 Taverna Kyclades in Astoria, Queens

2019/08/17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뉴저지맛집] 키포트(Keyport)에 있는 대박맛집! Old Glory Kitchen & Spirits!

2019/08/22 - [나는지금미국이야/내가좋아하는것들] - [뉴왁맛집] 로컬들이 즐겨가는 베이커리샵 'Teixeira's Bakery'

 

 

 

 

 

 

 

호보큰 잘 즐기셨나요~?

공감꾸욱~♥

 

 

 

 

댓글12